통계청이 지난 9월 7일에 발표한 2015 인구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총인구(외국인 제외)는 49,705,663명, 여성 인구는 24,895,824명, 남성 인구는 24,819,839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65,985명 더 많았습니다. 



>


여자 100명당 남성 수를 의미하는 성비는 99.7로 2010년 100.2보다 0.5만큼 낮아졌습니다.


여성 인구가 남성 인구보다 많아진 것은 1944년 (99.4) 이후 71년만이라고 합니다.


한국 사회가 남초에서 여초 사회로 전환된 주요 원인은 남아 선호 사상 완화와 인구 고령화 때문입니다.


고령화에 따라 평균 수명이 남자보다 긴 여자 노인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연령별로 보면 55세 이전은 성비가 100을 초과하고 55세 이후부터 성비가 100 아래로 떨어집니다.


65세 이상은 72.6, 85세 이상은 33.8에 불과합니다.


한국인의 평균 연령은 40.4세, 남자는 39.2세, 여자는 41.6세였습니다.



2015년 외국인 인구 현황

한편, 2015년 현재 외국인 인구는 1,363,712명이었고, 남자가 788,663명, 여자가 575,049명이었습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는 지역은 경기도(452,632명)이고, 그 다음은 서울(337.116명)이었습니다.


자세한 데이터는 국가통계포탈(kosis.kr)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가구원수 별 가구수 통계


통계청 2015 인구총조사에서 가구원수 별 가구수 통계를 보면 1인가구가 가장 많습니다.


2015년 총 가구수는 19,111,030이고, 그 중에서 구성원이 1명인 1인 가구수는 5203,440 (27.2%)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으로는 2인 가구(4,993,818, 26.1%), 3인 가구(4,100,979, 21.5%), 4인 가구(3,588,931, 18.8%)의 순이었습니다.


가구원이 5인 이상인 가구수는 약 122만으로 전체의 6.4%에 불과햇습니다.


2015년 1인가구 비율은 2010년의 23.9%보타 3.3% 증가한 것이고, 1990년 9.0%에 비하면 3배 이상 증가한 것입니다.



외국인을 포함한 2015년 우리나라 총인구는 2010년에 비해 136만명이 증가해서 5107만 명으로 처음으로 5천만이 넘었습니다.


이에 따라 인구밀도는 1제곱킬로미터당 509명으로 2010년 497명보다 12명이 더 많아졌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