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소비자원에서는 오늘 9월 8일, 시중에서 판매 중인 물티슈 27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 개 제품에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칠이소치아졸리논(MIT)가 검출되었고, 1개 제품에서는 기준치의 4000배를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CMIT와 MIT는 가습기 살균제 원료로 사용되었던 유해성분입니다.


우리 가족도 거의 매일 물티슈를 사용하는데요, 조심해야겠습니다.


유해성분이 검출된 물티슈 브랜드는 맑은느낌 물티슈이고, 세균이 발견된 물티슈는 몽드드 물티슈였습니다.





맑은느낌 물티슈에서는 CMIT와 MIT가 각각 0.0006%와 0.0007%가 검출되었습니다.


현재 화장품법에 따르면 CMIT와 MIT 혼합물은 피부 발적 또는 알레르기 이상반응이 나타날 소지가 있기 때문에 사용 후 씻어내는 제품에만 0.0015% 이하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맑은느낌 물티슈를 판매한 태광유통은 자발적 리콜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몽드드 오리지널 아기 물티슈에서는 일반 세균이 기준치인 100 CFU/g의 4000배인 40만 CFU/g가 검출되었습니다.


검사 받은 27개 제품 중에서는 성분 표시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물티슈도 있었습니다.


'테디베어'라는 제품은 성분과 용량을 기재하지 않았습니다.


인체 청결용 물티슈는 작년 7월부터 공산품에서 화장품으로 분류되어 있어서 화장품 안전 기준을 준수해야 합니다.


한국소비자원은 물티슈를 사용할 때 제품 뒷면에 표시된 성분을 꼼꼼이 확인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몽드드는 오늘 일반세균이 검출된 물티슈 제품을 리콜 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몽드드의 자발적 리콜 안내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