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9월12일 국내 관측 사상 최대 규모인 5.8의 지진이 경주에서 불과 10k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는데요.

KBS 뉴스광장에서 CCTV에 잡힌 지진 순간의 모습들을 보도했습니다. 


첨성대가 지진에 흔들리는 모습도 포착되었습니다.

다행히 내진 설계가 되어 있어서 피해는 없었다고 합니다.

이번 지진 피해는 다행히 생각보다 크지는 않았습니다.

현재까지 대구 경북에서 부상자는 23명, 피해 보고 건수는 303건이라고 합니다.

건천읍 한 아파트에서는 TV가 떨어져서 80세 할머니가 가슴에 상처를 입었고 외동읍 한 주택에서는 신발장이 넘어져 84세 할머니가 옆구리를 다쳤다고 합니다.

서부동에서는 43세 남자가 2층에서 뛰어내리다가 부상 당했고 산내면에서는 62세 남성이 주택 앞에 떨어진 돌에 발등을 맞아서 골절상을 입었다고 합니다.

피해 내역을 보면 벽에 금이 간 것 80건, 석축 담 파손 40건, 수도배관 파손 16건, 차량 파손 21건, 기타 125건입니다.

(출처: 연합뉴스)

앞으로 지진이 잦아질 것 같으니까 지진 대비를 철저히 해야겠습니다. 

내진 설계가된 건물이 전체의 30% 밖에 안된다고 하니, 일단 지진에 안전한지 주요 건물들을 조사하고 필요시 보완해야겠습니다.

또 지진 대피 훈련, 대피소 마련 등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일본을 거울 삼아서 지진에 철저히 대비를 해야겠습니다. 




KBS 뉴스 동영상: CCTV에 잡힌 경주 지진 순간 (가운데 재생 버튼을 누르세요)



대략 2개월 전인 지난 7월 5일에는 울산 동해 해상에서 5.0 지진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아래 동영상은 당시 MBN 보도 동영상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